삼성 상반기 공채 시작…12일부터 접수

- GSAT는 내달 15일…상식 빠져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삼성그룹이 상반기 그룹 공채에 들어간다. 원서접수는 12일부터다.

8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삼성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화재 등 삼성 계열사들이 12∼20일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를 위한 지원서를 접수한다.

삼성SDI의 경우 연구개발직과 기술직, 영업마케팅직, 경영지원직(재무) 등에서 공채를 실시하고 기술직 쪽에선 인턴도 뽑는다.

삼성전기는 연구개발직과 경영지원직 분야에서 공채와 인턴 채용을 한꺼번에 실시한다. 삼성화재는 영업관리와 손해사정 부문에서 공채와 인턴 채용을 진행한다.

공채의 경우 대체로 올해 8월 졸업 예정자나 이미 졸업한 사람들이 대상이다.

공채는 작년 하반기와 마찬가지로 계열사별로 진행된다. 입사 지원자들은 특정 계열사를 선택해 원서를 내고 공채 일정에 응해야 한다.

응시자들은 계열사별로 다르지만 대체로 직무적합성평가를 거친 뒤 내달 15일 삼성그룹 차원에서 공통으로 실시되는 직무적성검사 ‘GSAT’를 치른다.

‘삼성 고시’로도 불리는 GSAT의 경우 올해부터는 ‘상식’ 과목이 폐지됐다.

GSAT는 국내서는 서울·부산·대구·대전·광주 등 5개 도시와 미국의 뉴욕, 로스앤젤레스 등 2곳에서 한꺼번에 실시된다.

GSAT 이후에는 실무·임원·창의력 면접을 거쳐 건강검진까지 통과하면 최종 합격된다.

삼성 관계자는 “조만간 삼성 채용 홈페이지(www.samsungcareers.com)에 계열사별 공채 일정이 공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