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승 성추행’ 김준기 전 DB회장…美 불법 체류자 되나

- 비서 성추행 혐의…경찰조사 3차례 불응
- 법원, 여권 무효 취소 소송서 원고 패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여비서를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선상에 오른 김준기(74) 전 DB회장이 여권 무효화 취소 소송에서 패소했다.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김 전 회장은 여권이 무효화되면 불법 체류자 신분이 된다.

8일 서울행정법원 행정2부(부장판사 윤경아)는 김 전 회장이 외교부 장관을 상대로 낸 여권 발급 제한 처분 및 여권 반납 결정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상습 성추행 혐의로 경찰 수사선상에 오르면서 여권이 취소된 김준기 전 동부회장(현 DB그룹). [사진=연합뉴스]

김 전 회장은 지난해 2월부터 6개월 간 비서 A씨를 상습적으로 성추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해 9월 성추행 혐의로 김 전 회장을 고소했다.

경찰은 김 전 회장에게 3차례에 걸쳐 출석을 요구했지만, 김 전 회장은 건강상의 이유로 미국에 체류 중이라며 불응했다. 경찰은 지난달 11월 김 전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상태다.

김 전 회장이 3차례나 소환에 응하지 않자 외교부는 경찰의 요청에 따라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화했다. 이에 김 전 회장은 법원에 “여권 발급 제한과 반납 결정을 취소해 달라”며 이 소송을 제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