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디자인으로 도시재생 이끈다

디자인진흥원, 토지주택공사·사회적기업진흥원과 협약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한국디자인진흥원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참여한다고 8일 밝혔다.

진흥원은 이를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업무협력 협약을 이날 체결했다.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오광성 원장(왼쪽부터), LH공사 박상우 사장, 국토교통부 유병권 실장, 한국디자인진흥원 최철우 원장대행이 8일 경기 분당 토지주택공사에서 도시재생 뉴딜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헙약에 따라 3개 기관은 도시재생 뉴딜 및 사회적 경제 활성화 지원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협약은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디자인 분야의 활용성을 높여 국가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게 목적이다. 

이를 통해 지역주민 중심의 도시재생을 추진,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게 된다.

디자인진흥원은 주민들이 도시정책에 직접 참여하는 ‘서비스디자인’에 기반한 주민참여프로젝트팀을 운영한다. 이팀은 창업, 마케팅, 디자인 등 분야별 전문가들과 함께 지역특색에 맞는 마을기업의 발굴 육성 판로개척에 나설 계획이다.

주민참여프로젝트팀은 디자인진흥원이 행정안전부와 추진하고 있는 ‘국민디자인단’을 벤치마킹한 것이다. 공무원 및 전문가는 물론 수혜자인 국민이 직접 참여해 서비스디자인을 활용한 정책 및 제도 개선으로 호평받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팀이 지역의 소득창출과 창업문화를 주도하도록 돕고, 실질적인 사업화와 뉴딜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연계정책을 마련하게 된다.

디자인진흥원 관계자는 “서비스디자인을 적극 활용, 도시재생은 물론 소득·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사회적 경제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