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안희정, 기자회견 돌연 취소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8일 오후 열기로 했던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신형철 전 충남지사 비서실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에서 “검찰에 출석하기 전에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죄드리려 했지만 이른 시일 내에 검찰에 출석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판단해 기자회견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 전 지사측은 당초 8일 오후 3시 충남도청에서 정무비서 성폭행 사건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사표 제출 이후 외부에 모습을 전혀 드러내지 않았던 안 전 지사가 처음으로 입장을 밝히는 자리여서 뜨거운 주목을 받았지만, 회견 2시간 전 이를 취소했다.

한편 7일 저녁엔 안 전 지사로부터 성추행과 성폭행에 1년 넘게 시달렸다고 폭로한 두번째 성폭력 피해 여성이 나와 비난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여성은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연구소의 직원으로 김지은 정무비서와 마찬가지로 1년이 넘게 성폭행, 성추행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