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에너지 시장 CJ헬로 본격 진출

ICT기반 파워클라우드 사업착수

CJ헬로가 차세대 에너지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지역 기반 ‘스마트시티 솔루션 사업자’로 진화하는 것이 목표다.

CJ헬로는 올해를 ‘4차산업혁명 에너지 신사업’ 진출의 원년으로 삼고 ICT 기반 전기에너지 효율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파워클라우드(Power Cloud)’ 사업에 착수했다고 8일 밝혔다. 이를 통해 오는 2020년까지 노후 석탄발전소 2기 생산량에 준하는 약 600MWh의 전력을 절감한다는 계획이다.

‘파워클라우드’는 지역에 거점을 둔 지능형 에너지관리 솔루션 사업이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빅데이터, 모바일을 활용해 전기에너지 사용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 전력 소비 효율을 극대화한다. CJ헬로는 산업단지 등 지역에 분산된 에너지 다소비기업 뿐만 아니라 가정의 획기적인 전력절감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이미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에 착수, 작년 12월 서울대학교와 70억원 규모의 투자구축계약을 성사시키며 준공을 완료했다. ESS는 전력을 모아뒀다가 필요 시 활용하는 산업용 에너지 절감 시스템이다. CJ헬로는 서울대를 시작으로 현재 총 15개소 ESS 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가정으로도 범위를 확장한다. CJ헬로는 ‘똑똑한 두꺼비집’ 역할을 수행하는 ‘홈 스마트 에너지 매니저’를 개발, 방송ㆍ통신ㆍ모바일을 융합한 차별화된 에너지 효율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노성철 CJ헬로 신성장추진실 상무는 “기존 방송통신서비스와 융합한 신개념 에너지 관리 솔루션을 개발해 에너지 시장을 개척, 지역형 스마트시티 사업과 홈 IoT 사업으로 확장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윤희 기자/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