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 끈 다시 매고 달리는 패션업계

의류·잡화 마케팅 가능 슈즈 카테고리 강화

패션업계가 운동화와 스니커즈 등의 수요가 늘자 슈즈 카테고리 강화로 승부수를 던졌다.

8일 한국섬유산업연합회에 따르면 국내 신발시장 규모는 2009년 3조8676억원에서 2012년 6조2701억원으로 4년간 연평균 18% 이상 급성장했고 올해도 6조원대로 예상된다.

신발시장의 성장폭은 크지 않으나 의류ㆍ잡화와 연계한 마케팅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패션업계의 미래 먹거리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우선 현대백화점 한섬의 자회사인 현대G&F는 타미힐피거 슈즈 라인을 론칭했다. 현대G&F는 타미힐피거 슈즈를 캐주얼 슈즈부터 로퍼ㆍ부츠 등 다양한 라인의 제품을 단독 매장에서 선보인다. 현대G&F 관계자는 “그동안 타미힐피거 매장에서 일부 슈즈를 판매했지만 소비자들의 반응이 좋아 글로벌 본사와 협의후 슈즈만을 따로 떼어내 단독 매장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마련했다”고 말했다. 타미힐피거 슈즈 단독매장은 현대백화점 충청점을 시작으로 현대백화점과 롯데백화점 등 주요 백화점으로 매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LF의 질바이질스튜어트<사진>는 이번 시즌 전속모델인 배우 조보아를 활용해 일과 여가시간 그리고 자기관리를 위해 바쁜 여성 고객들을 위해 활동성과 실용성을 극대화한 슈즈를 선보였다. 질바이질스튜어트 관계자는 “발랄하면서도 편안한 스타일의 스니커즈, 로퍼류 등 다변화된 제품 라인업을 주력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했다. 패션그룹형지 역시 지난해 신발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슈즈라인을 강화했다. 형지 관계자는 “봄시즌 부터 크로커다일레이디, 올리비아하슬러, 샤트렌 등 브랜드별로 스타일 수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아웃도어업계도 등산화를 넘어 일상생활에서도 활용 가능한 제품군을 강화하고 있다. 노스페이스는 전문 아웃도어 제품과 분위기가 다른 라이프스타일의 신발 카테고리를 늘렸다

G마켓에 따르면 봄 신발 관련 판매 신장률은 구두와 샌들의 장점을 모아 놓은 블로퍼 판매가 지난달보다 173% 증가했으며, 슬링백은 같은기간 38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신발 편집매장 역시 라인업 강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ABC마트는 운동화에 밀려 판매량이 많지 않았던 구두 품목을 올해부터 확대하면서 ‘호킨스’와 ‘누오보’ 등 자사 브랜드를 선보였고 이랜드그룹은 신발 편집숍 ‘폴더’ 매장을 확대하고 국내에서 쉽게 구입할 수 없는 브랜드를 취급하는 프리미엄 콘셉트에 주력할 예정이다. 

최원혁 기자/choigo@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