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현섭 “이미 무혐의 처분 떳떳” vs A씨 “트라우마로 평생 고통”…법원 판단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개그맨 심현섭이 ‘미투(#Me too)’ 가해자로 지목된 것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은 일”이라고 반박하고 나선 가운데 진실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7일 온라인 커뮤니티인에는 2011년 가을 심현섭에 의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지난 2011년 데이트 사이트에서 심현섭과 채팅을 통해 만났다며 “본인이 연예인이니 CCTV 없는 곳을 찾아 정자 초등학교 주변을 한참 돌면서 맴돌더니 구석진 곳에 차을 주차하고 껴안고 옷을 벗기려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A씨는 심현섭에게 당한 성추행이 평생의 트라우마로 남는다며 고통스러워했다. A씨가 쓴 글은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미투 운동 가해자로 지목된 개그맨 심현섭. 그는 해당 사안에 대해 이미 경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며 의혹을 제기한 A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것이라고 말해법원 판단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사진=OSEN]

논란이 불거지자 심현섭은 이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미투가 이렇게 악용이 되는 것 같다. 나는 두렵지 않다”며 “경찰 조사에서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심현섭은 ”(당시) 증거불충분 무혐의 처분을 받은 기록이 모두 경찰서에 남아 있다“며 ”경찰이 무고죄로 고소할 것냐고 물었지만 일을 크게 벌리고 싶지 않아 괜찮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려운 건 없는데 어처구니가 없다“며 ”(글쓴이에 대해)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측의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심현섭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시사하고 있어 법원 판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심현섭은 1994년 SBS 공채 개그맨 5기 출신으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