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연루땐 훅 간다”… 광주·전남 선거판 흔드는 ‘安風’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추문이 6·13지방선거를 앞둔 광주·전남 정치권에도 직격탄을 날리고 있다. 출마선언까지 했던 후보가 출마를 포기를 하는가 하면 현직 군수가 성폭행 공방에 휘말려 사실여부를 놓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이에 선거에 나선 후보들도 캠프 참가자 단속에 나서는 한편 각 당도 성폭행·성추행 여부를 후보자 검증의 중요한 잣대로 보고 있다.

여비서 성폭행 의혹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도민들께 사죄를 올릴 예정이었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8일 예정된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한준섭 도 공보관으로 전달된 안 전 지사의 기자회견 취소 문자. [사진=연합뉴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날 더불어민주당 후보경선에 나설 예정이었던 투게더광산 나눔문화재단 강위원 상임이사가 광주 광산구청장 출마를 포기했다. 강 상임위원은 본인과 가족 건강을 출마포기 이유로 들었지만, 2003년에 제기된 성희롱 법적 공방이 안희정 파문으로 진실이 더 왜곡될 수 있다는 우려에 출마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병호 함평군수도 여성 3명과 성폭행·성추행 논란을 놓고 공방 중이다. 안 군수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며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 3명과 이를 최초 보도한 언론사까지 고소한 상태다.

다른 출마 예정자나 현직 단체장, 또는 후보 주변 인물에 대해 확인되지 않은 성추문과 과거 성범죄 전력 등 ‘미투(#Me too)’운동이 전방위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선관위 후보 경력에 올라있는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는 가운데 일부는 법적 판단을 받지 않은 풍문까지 사실인 것처럼 알려지면서 관련자들을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대선 당시 안 전 지사의 광주전남 선거운동을 도왔던 인사들도 대선 당시 모습을 감추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당시 안 전 지사 지원단체 실무를 맡았던 A씨는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우리도 실망하고 있으며 안 전 지사 이름을 모두 지우고 있다”고 전했다.

광주시장 후보 캠프 관계자는 “한순간 잘못하면 한방에 훅 간다는 두려움이 선거판을 감싸고 있다”며 “여성 유권자들을 대할 때나 여성 위주 행사 참석 시 매우 조심스러워 지고 있다”고 말했다.

안희정 파문으로 ‘미투’운동이 정치권의 핵폭탄급으로 등장하자 각 정당도후보자 공천심사 과정에서 성범죄 여부를 더욱 세심하게 들여다볼 방침이다.

기초단체장과 지방의원 공천심사에 착수한 민주당 전남도당 관계자는 “사회 분위기나 여론이 어느 때보다도 성범죄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어 공천 작업에도 이를 반영하지 않을 수 없다”며 “공천심사관리 위원들과도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