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말 할까…모두가 지켜보는 ‘안희정의 입’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여비서 성폭행 혐의를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8일 기자회견을 예고하면서 그가 어떤 말을 할지 관심이 쏠린다.

기자회견은 안 전 지사 수행비서였던 김지은씨가 한 방송에 출연해 “안 지사로부터 수차례 성폭행 당했다”고 폭로한 지 사흘 만이다.

안 전 지사는 이날 오후 3시 충남도청 1층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폭행 의혹’에 대한 입장을 직접 표명한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성폭행 폭로 이후 5시간여 만인 지난 6일 오전 0시 49분께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며 “도지사직을 내려놓겠다. 일체의 정치활동도 중단하겠다”는 글을 남긴 채 외부와의 연락을 끊었다.

그는 당초 측근을 통해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으나 직접 사과하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자 입장을 바꾼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안 전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행동에 대해 석고대죄 입장을 밝힌 뒤 용서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

측근인 신형철 전 충남지사 비서실장은 전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국민, 도민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올리겠다”고 밝혔다.

안 전 지사는 기자회견에서 약 3분간 자신의 입장을 표명한 뒤 별도의 질의 응답 없이 자리를 뜰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과 법조계, 시민사회단체는 물론 국민 대다수도 안 전 지사의 기자회견에높은 관심을 보인다.

정치권에서는 그의 발언 수위에 따라 6·13 지방선거에 미치는 영향의 수준을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지지율이 높은 이유는 민주당이좋아서가 아니라 박근혜 국정농단에 따른 자유한국당에 대한 분노 때문”이라며 “같은 논리로 본다면 안희정에게 실망한 지지자 상당수가 민주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할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김지은씨의 안 전 지사 고발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냄에 따라 그의 발언이 사법적 판단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씨의 법률대리인은 안 전 지사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과 ‘위계 등 간음’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기자회견에서 하는 그의 말 한 마디 한 마디가 법정에서 유무죄를 가리는 증거로 사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안 전 지사의 기자회견이 오히려 더 큰 국민 반발을 불러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없다.

성폭행 폭로 직후 ‘합의에 따른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된 것’이라며 사실상 성폭행을 인정한 상황에서 안 전 지사가 용서를 비는 것을 제외하고는 할 수있는 게 많지 않기 때문이다.

전날 기자회견을 예고한 직후 또 다른 성폭행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말 그대로 사면초가에 놓였다는 점도 이러한 가능성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이와 함께 법정 싸움에 대비해 변호사를 선임하는 것으로 알려진 점도 일반 국민의 분노를 사고 있다.

안 전 지사가 6일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는 이날 오전 현재까지 수천 개의 비판 댓글이 달리는 등 울분의 목소리가 담긴 댓글이 가득하다.

한 네티즌은 “유권자가 되고 처음으로 지지한 정치인이 지사님 당신이었는데 하룻밤 사이에 당신에게 걸었던 믿음과 기대가 남김없이 무너졌다”고 적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당신은 어리석은 게 아니라 나쁜 사람이다. 아내를 배신하고가족을 배신했으며 150만 당원과 충남도민을 배신했고 노무현 대통령을 두 번 죽인 것”이라고 성토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