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전국 최고수준 ‘노동복지센터’ 신축

기존 노동복지회관에 연면적 1851㎡ 규모 조성…2019년 6월 준공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울산시가 전국 최고 수준으로 ’노동복지센터’를 새로 짓는다.

울산시는 8일 노동복지회관 3층 대회의실에서 김기현 울산시장, 지역 국회의원, 구·군 단체장, 시의원, 노사민정협의회 위원, 노동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노동복지센터 기공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노동복지센터 조감도

신축될 노동복지센터는 부지 확보, 접근성, 사용자 의견 등을 종합하고 노동계와 협의해 기존 노동복지회관에 신축한다. 지난 1984년 개관해 30여년간 근로자들과 희로애락을 함께 한 기존 노동복지회관은 오는 12일부로 철거된다.

신축 노동복지센터는 총 7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남구 돋질로 129 일원에 부지 539.8㎡, 건축연면적 1851㎡,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로 오는 2019년 6월 준공할 예정이다. 건물 내에는 노사민정협의회 사무국, 외국인 근로자쉼터, 노동상담소, 노동단체 사무실, 대강당 및 회의실 등 다목적공간이 입주하게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조선업 침체 등 어려움에 처한 근로자들에게 용기를 주고, 재도약 할 수 있도록 전국 최고수준의 근로복지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