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미투’에 진영 논리 씌우기는 2차 가해”

- “피해자 정치기획의 도구로 몰아선 안 돼”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8일 “(미투 운동이) 진영 공방으로 흘러가는 것은 수많은 여성 피해자들에 대한 2차, 3차의 가해가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최근 진보 진영의 정치인들이 가해자로 지목되는 상황에 대해 “여의도 안에서 남성 정치인들의 성추행 파문들은 근래에만 일어난 것은 아니다”며 “최근 통계를 보면 지난 5년 동안 성추행 파문으로 문제가 됐던 사건이 공개적으로 드러난 것만 28건 정도가 된다”고 설명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Me Too` 지지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어 “최근에 갑자기 터져나온 일이라기보다는 이전에 이런 문제들이 있을 때마다 가해자에 대한 어떤 처리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하고 묻어놓고 가다 보니 이 상처가 곪아터진 일”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이번 일에 대해서도 마치 어떤 정치적인 문제들로 비하되고 있는데 이보다 앞서 정말 권력의 정점에 있는 정치인들부터 이제는 이런 문제들에 대해서 소홀히 여기거나 가볍게 다루지 않는 이런 과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방송에서 7일 청와대 대통령-5당 대표 오찬 회동에 앞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행 의혹에 대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기획이 아니냐고 한 발언을 강력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런 말씀은 정말 공당의 대표로서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얘기”라며 “폭로를 했던 피해자는 정치기획의 도구였다는 얘긴데, 이것이야말로 전형적인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