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매지 코리아헤럴드 제공]Quitting the right way (적절히 일 그만두기)

Dear Annie : Typically, I thrive when I’m in a fast-paced, busy environment. I am getting my master’s degree in nutrition, am working a part-time job, have a boyfriend and am training for a marathon.
애니에게 : 전 바쁜 환경에 있으면 발전하는 사람이에요. 영양학 석사학위를 취득 중이고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으며 남자친구가 있고 마라톤 훈련을 하고 있어요.

A few weeks ago, I started an unpaid internship at a local hospital to get some more on-the-job training. However, life is really starting to overwhelm me at the moment, and I want to quit the internship to leave more room in the schedule to relax (and eat and sleep).
몇 주 전 현장 훈련을 해 보려고 병원에서 무급 인턴근무를 시작했어요. 그런데 이제 너무 힘들어서 좀 더 (먹고 자고) 쉴 수 있도록 인턴을 그만두고 싶어요.

All I’ve done so far is go through beginning training with a group of 10 other interns. There is no supervisor or point person to speak with, just a rotating group of people who have trained us.
지금까지 다른 인턴 10명과 교육의 첫 부분을 마친 게 전부예요. 돌아가며 우릴 교육시키는 사람들뿐, 이야기를 할 감독관도 대표 교섭자도 없어요.

Though the program is fine, it’s not very influential in my field, and I haven’t made strong connections. So my fear of burning bridges is minimal.
프로그램은 좋지만 제 분야에선 그리 영향력이 크지 않고 사람들과 별로 친해지지도 않았어요. 그래서 그만두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거의 없어요.

Do you think it would be OK to quit the program via email — That’s where all my communication has been so far, and I’m looking forward to no longer having to worry about this. — Peacing Out Politely
이메일로 프로그램을 그만두겠다고 해도 괜찮을까요 — 지금까지 이메일로 모든 대화를 해 왔고, 더는 이 일로 인해 걱정하지 않기를 고대하고 있어요. — 정중한 이별

Dear Peacing Out: Wring a last bit of real-world experience from this internship by quitting the right way. That means in person.
이별 님께 : 적절히 일을 그만둠으로써 인턴 근무에서 실제 세계의 경험을 마지막으로 짜내세요. 직접 이야기를 하시란 뜻이에요.

Ask one of the people who have been training you for a private meeting. Keep it short, sweet and humble.
님을 교육시키는 사람 중 한 명에게 사적인 만남을 요청하세요. 상냥하고 겸손하고 간결하게 이야기하세요.

Express gratitude for the opportunity. Follow up afterward via email with a formal letter of resignation so the company has it in writing. Then you may “peace out” with peace of mind.
인턴으로 일할 수 있었던 기회에 대해 감사를 표하세요. 그 후 회사가 서면으로 퇴직서를 갖고 있을 수 있도록 퇴직서를 이메일로 보내세요. 그러면 편안하게 ‘이별’할 수 있을 겁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