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인공지능 챗봇 ‘무한확장’…연내‘만능 비서봇’ 출시

금융·상담 챗봇 등 상반기 출시
‘카카오I 오픈빌더’도 연내 공개

카카오의 인공지능(AI) 챗봇이 금융, 유통, 음악, 스포츠 등 다양한 영역으로 생태계를 확장한다.

올해 안으로 카카오톡 내 수많은 챗봇을 중계해주는 ‘만능 비서봇’을 내놓고, 외부에서도 누구나 챗봇을 만들 수 있는 ‘카카오 아이(I) 오픈빌더’도 완전 공개할 계획이다.

정의정 카카오 카톡비즈플랫폼팀장은 8일 서울 용산구 카카오 한남오피스에서 열린 카카오 AI 미디어스터디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카카오톡 챗봇을 만들 수 있는 ‘카카오 아이(I) 오픈빌더’

카카오 I는 카카오가 보유한 AI 핵심 기술을 결합한 통합 AI 플랫폼이다. 음성엔진, 시각엔진, 대화엔진, 추천엔진, 번역엔진 등 다양한 AI 기술을 집약했다.

챗봇은 사용자나 사람의 행동을 흉내내는 프로그램으로, 자연어처리기술(NLP)을 핵심으로 하는 대화엔진을 활용한다.

카카오는 AI 스피커 ‘카카오미니’ 같은 음성을 이용한 스피커봇과 ‘카카오톡’ 같은 텍스트형 챗봇을 서비스하고 있다.

정 팀장은 “자연어처리기술은 인간의 언어를 이해하고 분석하는 AI 기술로, 이용자의 질문을 이해해 답변을 제공하는 챗봇과 스피커봇의 핵심 기술”이라며 “올해 카카오 서비스와 관련된 다양한 챗봇을 선보이고, 외부 파트너들이 만든 챗봇도 다수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상반기부터 단계적으로 챗봇을 출시한다.

고객센터 챗봇, 음악서비스 멜론과 연동된 카카오톡 내 음악재생 서비스 ‘멜론위드카카오 챗봇’, 프로야구봇 등이다. 카카오뱅크 상담 챗봇 등 금융, 유통, 콘텐츠 등 다양한 분야의 외부 파트너사 챗봇도 상반기부터 꾸준히 출시될 예정이다.

카카오톡 내에서 수많은 챗봇을 중계해주는 일종의 만능 비서봇인 ‘어시스턴트봇’도 연내 개발한다.

현재 카카오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의 개설, 운영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플러스친구봇’, 영국 프리미어리그(EPL)의 경기 일정ㆍ결과 등을 알려주는 ‘프리미어리그봇’, 30여개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음식을 주문하는 ‘카카오톡 주문하기’, 영어ㆍ중국어ㆍ일본어 문장 번역이 가능한 ‘카카오 I 번역’ 등의 챗봇을 서비스 중이다.

‘어시스턴트봇’은 비서처럼 이용자의 명령을 알아듣고 이들 챗봇 중 이용자가 원하는 챗봇을 찾아 연결해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카카오 I 오픈빌더’도 연내 출시한다. ‘카카오 I 오픈빌더’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 적용하는 텍스트형 챗봇이나 ‘카카오미니’에 적용된 스피커봇 등 다양한 챗봇을 만들 수 있는 개발 플랫폼이다.

정 팀장은 “카카오톡 챗봇의 장점은 카카오톡을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라며 “카카오의 AI 기술과 카카오톡 접점이 필요한 파트너, 개인도 챗봇을 개발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정윤희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