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관세폭탄, 美일자리 최대 15만개 사라질 수 있어”

보복 자제해도…일자리 손실 5만~6만개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쏘아올린 ‘관세 폭탄’에 대한 교역국의 보복으로 미국 내 최대 15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의 마크 잔디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7일(현지시간) 조사업체 ADP의 2월 전미고용보고서 발표 뒤 가진 콘퍼런스 콜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철강ㆍ알루미늄 수입 관세에 대해 교역상대국이 보복할 경우 미국이 15만개의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만약 교역상대국이 대응을 자제한다면 미국의 일자리 손실은 제조업을 중심으로 5만~6만개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미국 내 철강ㆍ알루미늄 생산업체가 추가 고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1만~1만5000명 수준을 넘어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AP연합뉴스]

주요 업체들도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폭탄에 따른 교역국의 보복을 우려하고 있다.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EU 집행위원회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고율관세 부과를 강행할 경우 피넛 버터, 오렌지 주스, 버번위스키 등 미국의 대표적인 수출품에 대해 ‘보복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위스키 ‘잭다니엘’ 제조사인 브라운-포맨의 폴 바가 CEO도 애널리스트들과 통화에서 관세에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바가 CEO는 “브라운-포맨이 불행하고 의도치 않은 정책 피해자”라며 “잠재적 보복 관세를 자세히 모니터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최대 농업인 조직인 미국농업인연맹(AFBF)은 대두(콩)가 철강ㆍ알루미늄 관세에 대응한 중국의 보복 조치의 최우선 대상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대두협회 라이언 핀들리 최고경영자(CEO)는 블룸버그통신에 이메일을 보내 “미국산 대두 수입에 대한 중국의 제한이 장기 국면의 시작”이라며 “중국이 미국에서 구매하지 않으면 우리 경쟁자 중 한 곳에서 살 것”이라고 말했다.

핀들리 CEO는 “중국이 경쟁자들과 좋은 관계를 형성하면 향후 이들로부터 더 많이 구매할 수 있어 단기뿐 아니라 장기적으로도 우리 수출이 줄어들 수 있다”며 “역사적 관점에서 볼 때 미국 농부들이 이런 시나리오에서 이기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블룸버그는 중국이 보복에 나설 때 가장 큰 위험에 처할 10대 분야로 보잉과 스타벅스, 웨스팅하우스, 테슬라, 애플ㆍ인텔ㆍ아마존 등 정보기술(IT) 기업, 포드, 농업, 석유ㆍ가스, 금융기업, 중국의 미국 기업 인수 등을 꼽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