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 대북 협상테이블에 앉을 사람이 없다”

CNN “北 만반의 준비…美는 대북라인 공백”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대화를 눈앞에 두고 외교적 시험대에 올랐다. 현장 경험이 풍부한 대북라인이 공백 사태를 겪는 가운데 ‘비핵화 대화’ 의지를 표명한 북한의 속내는 여전히 읽히지 않고 있다. “북한과 협상하면서 북핵 개발 시간만 벌어줬다”는 비판을 사는 역대 정권들의 ‘실패의 역사’를 반복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미국 CNN 방송은 7일(현지시간) “전임 대통령들이 북한에 대한 악몽을 넘겨줬다고 비난해온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는 다를 것이라고 호언장담하고 있지만, 그 역시 벼랑 끝 전술로 낯익은 게임을 펼치는 북한이 놓은 덫에 빠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AP연합뉴스]

‘미국의 양보’가 ‘북한의 도발’로 되돌아온 과거 정권의 역사가 반복될 가능성을 경계하고 나선 것이다.

CNN은 “이런 부담 때문에 백악관 쪽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도권을 쥐도록 공간을 열어주고 만약 대화가 실패하면 트럼프 행정부는 직접적 책임론을 피하려는 전략을 구사하려는 측면도 없지 않다”고 봤다.

최근 대북라인의 공백 사태로 북미대화가 실제 이뤄졌을 때 협상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CNN은 빅터 차 전 주한미국대사 내정자 낙마 사태와 조셉 윤 전 대북특별 대표의 은퇴 등을 언급하며 “평양은 만반의 준비가 돼 있지만, 미국은 최정예 협상팀의 부재로 자칫 무방비 상태에 놓일 위험이 있다. 미국 쪽 협상 테이블이 비어 있는 상황”이라며 “가뜩이나 트럼프 행정부가 그동안 외교를 경시해 관련 인재 풀이 빈약해졌다”고 지적했다.

워싱턴 안팎에서는 비관주의도 고개를 들고 있다. 이번에도 북한이 시간을 벌면서 제재 완화를 추구할 것이라는 전망에서다.

1994년 북미 제네바 합의 당시 미국 측 수석대표를 지낸 로버트 갈루치 전 국무부 북핵 특사는 CNN에 “북한은 당시 합의에도 비밀리에 파키스탄과 함께 고농축 우라늄 프로그램을 진행했었다”고 말했다. 부시 행정부에서 대북 협상을 이끌었던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도 CNN에 “북한에 대해 낙관적으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y2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