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심공항 사장에 윤신 전 대한항공 전무 내정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한국도심공항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윤신 전 대한항공 전무<사진>가 내정됐다.

한국도심공항 사장추천위원회는 8일 한국도심공항㈜의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윤신 전 대한항공 전무를 단독후보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신임 사장 내정자는 3월 중 열리는 이사회ㆍ정기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윤 내정자는 서울 출신으로 금오공고와 인하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하고 1983년부터 30여년간 대한항공에서 근무하며 경영전략본부, 화물영업본부 등에서 임원을 역임했다. 윤 내정자는 항공운송산업 및 물류사업 분야의 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항공․물류 전문가란 평가를 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