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컬링로봇, 시연서 인간팀 꺾어…국가대표팀과 대결한다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8일 경기 이천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 컬링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인공지능 컬링 로봇 경기 시연회’를 열었다.

2m20㎝의 큰 키를 자랑하는 로봇이 긴 목을 빼더니, 머리에 달린 카메라로 경기장 상태를 확인했다. 잠시 뒤 경기장 반대편에 있던 다른 로봇이 이 정보를 받았다는 듯 서서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로봇은 몸을 낮추더니, 빙판 위로 스톤을 밀어 보냈다.

로봇의 이름은 ‘컬리’. 세계 최초의 인공지능(AI) 컬링 로봇이다. 컬링 선수가 상체를 숙이고 투구하는 것처럼 보이는 로봇의 모습은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8일 경기도 이천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 컬링장에서 ‘인공지능 컬링 로봇 경기 시연회’를 열고 로봇을 출입기자단에 선보였다. 사진은 인공지능 컬링로봇인 컬리.[사진=연합뉴스]
인공지능 컬링로봇인 컬리의 투구 자세. [사진=연합뉴스]

컬링 로봇 컬리는 작년 4월부터 고려대와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엔티(NT)로봇등 8개 기관 연구원 60여 명이 진행한 연구 결과로 탄생했다.

컬리의 머리 부분에는 스톤 투구 전략을 수립하는 소프트웨어(SW)인 ‘컬브레인’(CurlBrain)이 탑재돼 있다. 로봇은 이 SW를 이용해 스스로 경기전략을 수립하고 빙판 위에서 최대 2시간 30분간 바퀴로 달릴 수 있다.

연구진은 “빙판 위에서 스톤이 위치할 경우의 수와 스톤 충돌, 빙질 변화 등을 고려해 전략을 수립해야 하므로 바둑 인공지능 ‘알파고’ 보다 고려해야 할 기술적 요소가 많다”고 밝혔다.

컬리는 현재까지 1천321회의 국제컬링경기와 16만 개의 투구샷 데이터를 학습했다.

그 결과 원하는 위치에 스톤을 놓는 드로우(Draw)의 성공률은 65%를 넘고, 상대팀의 스톤을 쳐내는 테이크아웃(Take-out) 성공률은 80%에 이르는 실력을 갖추게 됐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컬리 팀과 춘천기계공고 소속 강원도 고등부팀의 컬링대결을 사전 시연했다”며 “그 결과 로봇 컬리 팀이 1대 0으로 승리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빙판을 빗자루 같은 브룸으로 닦는 스위핑 로봇을 추가로 개발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