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과학 명강의, 일반인들도 무료로 듣는다

- 5개 과기특성화대, 통합 온라인 공개강좌 서비스 개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KAIST, 광주과기원, 대구경북과기원, 울산과기원 등 5개 과기특성화대학은 통합 온라인 공개강좌 ‘스타-무크(STAR-MOOC)’ 서비스를 구축했다고 8일 밝혔다.

‘스타-무크’는 과학기술특성화대학의 온라인 공개강좌 서비스를 통합해 수준 높은 4차산업과 관련한 과학기술 강좌 등을 일반인에 무료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KAIST 기계공학과 박인규 교수가 무크 강연을 하고 있다.[제공=KAIST]

현재 수강신청을 진행 중이며, 12일부터 15개 강좌의 학습을 진행할 수 있다. 수강을 원하는 사람은 누리집(starmooc.kr)에서 회원가입 후 원하는 강의를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올해 말까지 제공되는 온라인 강좌수를 25개까지 확대하고, 오는 2021년에는 100개 이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스타-무크에 창업 관련 강좌를 개설하고, 일반인 대상 오프라인 창업 교육프로그램을 KAIST에 설치해 온ㆍ오프라인 교육을 연계할 방침이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과학기술 교육의 기회 균등과 사회 공헌을 실현하기 위해 과학기술특성화대학들이 힘을 뭉치고 과목 개발 및 운영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스타-무크가 대학 교육의 보완과 고등학교와 대학교 교육의 브릿지 역할 및 평생교육 플랫폼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