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30S’ 씽큐 9일 출격‘AI 승부수’ 이번엔 통할까

128GB 출고가 104만8300원

LG전자는 국내 이동통신 3사를 통해 ‘LG V30S ThinQ(씽큐)’를 9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출고가는 ‘LG V30S 씽큐(128GB)‘와 ‘LG V30S플러스 씽큐(256GB)’가 각각 104만8300원, 109만7800원으로 100만원 이상으로 책정됐다.

삼성전자의 경우 ‘갤럭시S9(64GB)’이 95만7000원, ‘갤럭시S9플러스(64GB)‘가 105만6000원, ‘갤럭시S9플러스(256GB)’ 모델이 115만5000원이다.

이동통신사들의 ‘LG V30S 씽큐플러스’ 공시지원금은 KT가 11만원대 요금제에서 최대 24만7000원을 책정했다. 추가 보조금을 받으면 실구매가는 81만3000원이다.

SK텔레콤은 최대 21만8000원을 책정, 84만71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최대 17만3000원의 지원금을 실었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6만원대 요금제에서는 LG유플러스가 가장 많은 지원금을 실었다. 15만1000원에 추가 지원금까지 더해 92만4150원에 단말을 구입할 수 있다.

15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실은 KT의 실 구매가는 92만5300원, SK텔레콤은 12만4000원의 지원금에 추가 지원금을 더해 95만5200원에 단말을 구매할 수 있다.

LG전자는 9일부터 ‘AI 카메라’, ‘Q렌즈’, ‘브라이트 카메라’, ‘Q보이스’ 등 신제품에 적용된 공감형 인공지능(AI) 기능을 기존 LG V30 고객들도 똑같이 즐길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안병덕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일상의 편리함을 한층 높여주는 AI 기술을 최고 사양의 하드웨어에 담아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세정 기자/[email protected]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