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5월 북미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역사적 이정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본격적 궤도 들어설 것”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성실ㆍ신중히ㆍ더디지 않게 진척”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5월 회동은 훗날 한반도 평화를 일궈낸 역사적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북미정상회담 성사된다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본격적 궤도에 들어설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래픽=문재연 기자/[email protected]]

문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모두 대화의지를 표명했다는 소식에 “어려운 결단 내려준 두 분 지도자의 용기와 지혜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특히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 제의를 흔쾌히 수락한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은 남북한 주민, 더 나아가 평화를 바라는 전 세계인의 칭송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를 소중히 다뤄나가겠다”며 “성실하고 신중히, 그러나 더디지 않게 진척시키겠다”고 표명했다. 또 “오늘의 결과가 나오기까지 관심과 애정을 표해준 세계 각국 지도자에게도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