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태평양함대사령관 “항모, 동맹국에 대한 美지원 상징…한미훈련 예년수준으로 진행”

-“송 장관 발언, 농담으로 이해해”

스콧 스위프트 태평양함대사령관(해군 대장)은 태평양 일대에서의 핵추진 항공모함 등 미군 전력은 “동맹국과의 긴밀한 관계를 위한 지원”을 상징하며 “이같은 지원은 수년전부터 계속돼왔다. 전력이 태평양일대에 급속도로 늘거나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스위프트 사령관은 8일 코리아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예년과 같은 규모로 실시될 것”이라고도 밝혔다. 한미훈련 과정에서 전개되는 전략자산이 급증해 남북 대화국면을 흔든다는 일부의 시각을 경계한 것으로 풀이된다.

스위프트 사령관은 또 ‘확장억제전력을 전개하지 않아도 된다’는 송영무 국방장관의 언급을 “농담조의 발언(ribbing)으로 이해했다”며 “전직 퇴역 해군 장성으로서 송장관은 나와 내 밑에 부속된 해군 전력이 해야할 일에 대해 언급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사진=코리아헤럴드]

앞서 송 장관은 이날 오전 국방부에서 스위프트 장관을 만나 패럴림픽 이후 전개될 한미 연합훈련에 “확장억제전력이라든지 원자력잠수함 같은 것들을 사령관으로 계실 때까지는 한반도에 전개 안 하셔도 된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4월 말에 특히 남북정상회담이 있을 예정이고, 키리졸브연습 및 독수리훈련이 계속될 텐데 ‘키핑 스테이션’을 잘 해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스위프트 사령관은 “준비하고 있겠다”고 하자, 송 장관은 다시 “아니, 한반도에 오지 않고…”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국방부는 “위로와 농담 차원이었다” 라고 해명했다.

한편, 스위프트 사령관은 북핵문제에 대해 “외교가 주요수단이며, (북핵문제를 해결하려면) 외교적 해법을 찾아야 한다”며 “그러나 외교가 잘 작동하려면 강한 군사전략과 한미훈련과 같은 군사옵션이 뒷받침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정책은 한국 정부도 같이 유지하고 있다”며 “내가 만난 한국 관료들은 이같은 정책에 어떤 변화를 시사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