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법원장 출신 변호사 아파트 화단서 숨진 채 발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전직 고등법원장을 지낸 변호사가 8일 자신의 자택 주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정오께 강남구의 한 아파트 단지 화단에 이모씨가 숨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이씨의 유서가 발견된 점 등으로 볼 때 이씨가 신변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수사에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