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닥터’, 한국 드라마 최초로 미국판 시즌2 제작 확정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2013년도 KBS 드라마 <굿닥터>(극본 박재범, 연출 기민수)를 원작으로 한 미국판 <굿닥터(The Good Doctor>가 시즌1의 성공에 힘입어 시즌2 제작이 확정되었다. 한국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미국 드라마가 시즌2 제작으로까지 이어진 건 <굿닥터>가 최초이다.

미국 ABC방송의 엔터테인먼트 부문 Channing Dungey 사장은 3월 7일(현지시간) <굿닥터> 시즌2 확정 소식을 전하면서 “<굿닥터>에 담긴 ‘포용’의 메시지가 시청자들에게 반향을 불러일으켰으며, 이 메시지는 ABC에서 성취하고자 하는 것의 특징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굿닥터> 시즌2는 올 가을 방송을 시작할 예정이다.

ABC는 미국판 <굿닥터>가 외국 원작을 리메이크한 드라마임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9월 25일부터 프라임 시간대에 편성해 방송을 시작했으며 시즌1은 3월 26일 종영을 앞두고 있다. 전체 18편 가운데 15편까지 방송된 <굿닥터> 시즌1 에피소드들의 평균 시청률은 1.8%(18~49세 대상, 조사기관:닐슨)를 기록하고 있는데, 이는 최근 3년간 방송된 ABC 전체 드라마 시청률 가운데 2위에 해당하는 성과다. 


미국판 <굿닥터>의 대본은 유명한 의학 드라마 <하우스> 크리에이터 겸 작가인 데이빗 쇼어가 직접 썼고, 제작은 소니 픽처스 텔레비전이 맡았다.

미국 ABC방송의 이번 시즌2 제작 결정과 관련해 KBS콘텐츠사업국(국장 정지영)은 “미국 주요 방송사로서는 상당히 이른 시기에 시즌2 제작을 확정지어 발표한 사례로 볼 수 있다”며 “우리의 우수한 콘텐츠와 포맷은 미주 시장에서도 단발성으로 끝나지 않고 더 발전된 형태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것이 입증된 만큼, 향후 포맷진출을 위한 전문역량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
최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