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시간단축, ‘잘된 일’ 59% VS ’잘못된 일‘ 28%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법정근로시간이 단축된 것을 ‘잘된일’이라고 생각하는 국민들이 그렇지 않은 국민을 압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근로시간 단출이 우리나라에 긍정적 영향을 끼친다고 응답한 사람들이 반대의 경우보다 많았다.

한국갤럽이 2018년 3월 6~8일 전국 성인 1005명에게 최근 국회를 통과한 근로기준법 개정안, 즉 주당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법정근로시간 단축에 대해 어떻게 보는지 물은 결과 59%가 ‘잘된 일’, 28%가 ‘잘못된 일’로 평가했고 13%는 의견을 유보했다.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별로 긍정적 시각이 우세했으나 대구·경북, 60대 이상, 자영업 직군 등에서는 긍·부정 격차가 크지 않았고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66%가 ‘잘못된 일’로 봤다.


근로시간 단축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들은 ‘여유ㆍ휴식ㆍ개인 취미 생활 가능’(35%)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근로시간 과다ㆍ다른 나라 대비 길었음’(14%), ‘복지ㆍ삶의 질 향상’(13%), ‘일자리 분배ㆍ일자리 늘어날 것’(8%),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 늘어날 것’(7%), ‘노동의 질/생산성·효율 향상’(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들은 그 이유로(278명, 자유응답) ‘소득ㆍ수입ㆍ급여 감소’(36%)를 그 이유로 들었다. 이외에도 부정 평가자들은 ‘실효성ㆍ편법ㆍ일자리 늘지 않을 것’(16%), ‘지금도 너무 많이 논다ㆍ근로시간 길지 않음’(13%), ‘개인사업자, 자영업자에 불리ㆍ인건비 증가’(11%), ‘중소기업 인력 증원·채용 어려워질 것’(8%), ‘너무 급진적ㆍ시기 상조’(7%) 등을 그 이유로 지적했다.

국민 44%는 근로시간 단축이 우리나라 경제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고 30%는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답했다. 18%는 ‘영향 없을 것’, 7%는 의견을 유보했다.

근로시간 단축의 경제적 파급 전망은 지지정당별, 직업별 차이가 컸다. 우리 경제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란 응답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59%), 30대(59%), 화이트칼라·학생(52%) 등에서 상대적으로 많았다. 반면 ‘부정적 영향’은 자유한국당 지지층(60%)에서 가장 많았고 무당층, 자영업·블루칼라 직군에서는 긍ㆍ부정 격차가 크지 않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