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아랑 돌직구 답변 뭐기에…질문 기자들 ‘머쓱’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미소천사’로 불렸던 쇼트트랙 금메달 리스트 김아랑 선수가 기자회견장에서 돌직구 답변을 날려 질문 기자를 머쓱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고양시청(시장 최성)에서는 지난 28일 소속 선수 김아랑과 곽윤기의 환영식을 겸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자리에서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 금메달리스트 김아랑에게 금메달 포상금 5000만 원을 지급했다.

김아랑은 포상금을 어디에 쓸 예정인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버지의 차를 바꿔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김아랑은 “훈련할 때 아버지가 창틀 공사할 때 쓰는 트럭으로 데려다 주셨다. 전혀 부끄럽지 않고 늘 자랑스러웠다”면서 “포상금으로 좋은 차는 아니더라도 새로 장만해드리고 싶다는 생각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8일 고양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장에 나선 한국 쇼트트랙 맏언니 김아랑 선수. [사진=연합뉴스]

실제 김아랑의 아버지는 딸을 뒷바라지하기 위해 15년간 낡은 1톤 트럭 하나로 전국 곳곳을 다니며 창틀 섀시 설치 작업을 하고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럭과 관련한 질문이 이어진 가운데 한 기자가 “아버지의 업무용 트럭에도 스스럼없이 타는 것 같다”고 묻자 “우리 아버지 차를 왜 부끄러워해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답해 해당 기자를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동계 올림픽 기간 내내 늘 밝은 미소를 보여줬던 김아랑은 “부모님도 그렇고 주변 분들이 항상 긍정적인 영향을 주셔서 웃음이 자연스럽게 많아졌다”고 밝힌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