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 겨냥 “성 상납 아냐?”SNS막말…민주당 당직자 사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안희정 전 지사에게 성폭행 피해 사실을 폭로한 김지은 정무비서를 향해 막말성 SNS글을 올린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의 간부가 파문이 확산되자 사퇴했다.

이 간부는 6일 오후 10시30분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위계 강압. 술 마시니까 확 올라오네. 제 목적을 위해서일까, 알 듯 모를 듯 성 상납한 것 아냐. 지금 와서 뭘 까는데”라는 김 정무비서를 비하 하는듯한 글을 게시했다. 

[사진=김지은 정무비서를 겨냥, 막말성 글을 SNS에 올린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간부의 페북화면 캡처]

이후 네티즌 사이에서 비난의견이 쏟아지자 민주평화당 전북도당도 성명을 내고 “이 글은 성폭력 피해자들의 고통과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격”이라며 “그들의 용기를 모독하는 행위”라고 비판에 가세했다.

파문이 커지자 민주당 전북도당은 7일 “논란이 된 글과 관련해 정식 사과를 준비 중”이라며 “민주당 생각과 전혀 다른 의견이 발설됐다”고 밝혔다. 글을 작성한 간부는 이날 오후 사직서를 제출했고 민주당 측은 즉시 수리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윤주원 부산시 의원 예비후보도 ‘미투 운동(Me Too·나도 당했다)’에 동참한 성폭력 피해자를 대상으로 막말을 해 제명됐다.

부산광역시당 윤리심판원 측은 “사회적으로 미투 운동이 폭발적으로 일어나는 와중에 피해 여성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막말을 SNS에서 한 행위를 결코 묵과할 수 없다”며 만장일치로 윤씨의 제명을 결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