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한번 감동을…동계 패럴림픽 개막

결의 다지는 한국 선수단<YONHAP NO-2277>
결의 다지는 한국 선수단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막을 앞두고 강원도 평창선수촌에서 지난 6일 열린 선수단 입촌식에 참석한 대한민국 대표단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평창=연합뉴스)

세계인에게 또 한번 감동을 선사할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이 9일 새벽 3시(태평양시간·한국시간 9일 저녁 8시) 막을 올렸다.

장애인들의 지구촌 최대 겨울스포츠 축제인 평창 동계패럴림픽은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18일까지 열흘간의 열전에 들어갔다. 1988년 서울 하계패럴림픽 이후 30년 만에 안방에서 열리는 패럴림픽이다.

이번 평창 대회에는 북한을 포함해 49개국 선수 570명이 참가한다. 2014년 소치 대회 때의 45개국, 547명을 뛰어넘는 역대 최대 규모다. 금메달 개수도 80개로 소치 대회보다 8개가 늘었다. 북한은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로부터 와일드카드(특별출전권)를 얻은 노르딕스키의 마유철과 김정현이 출전한다. 북한이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개최국인 한국은 6개 전 종목(알파인스키, 스노보드,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스키, 아이스하키, 휠체어컬링)에 걸쳐 선수 36명과 임원 47명 등 83명을 출전시킨다. 4년 전 소치 대회 때의 57명(선수 27명, 임원 30명)을 넘어선 역대 최대 규모다.

배동현 단장이 이끄는 한국 선수단은 동계패럴림픽 출전 사상 첫 금메달을 포함해 금메달 1개와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 이상을 따 종합 10위에 오른다는 목표를 세웠다. 한편 성화 점화 후에 소프라노 조수미가 가수 소향과 함께 패럴림픽 주제가인 ‘평창, 이곳에 하나로(Here as ONE)’를 불렀다.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