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올림픽 동메달리스트 정재성 감독 별세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2012 런던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복식에서 이용대와 짝을 이뤄 동메달을 따낸 정재성 삼성전기 감독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체육계와 삼성 관계자에 따르면 9일 아침 정재성 감독은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향년 36세. 빈소는 아주대병원에 마련됐다. 

2012년 런던올림픽 배드민턴 복식에서 이용대 선수와 함께 동메달을 목에 건 정재성 선수(왼쪽)[사진=연합뉴스]

얼마전 평창올림픽 성화봉송에 참여한 바 있는 정재성 감독은 2008년 베이징과 2012년 런던올림픽에 출전했고 런던올림픽에서는 이용대와 함께 동메달을 따냈다. 또한 2006 도하 아시안게임에서도 은메달과 동메달,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은메달과 동메달을 따낸 바 있다.

2012년 선수 은퇴 후엔 삼성전기 코치를 거쳐 감독으로 재임 중이었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