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中 무역 흑자 1000억달러 축소 요구

트럼프 트위터 “중국 흑자 10억달러 감축해야“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에게 대미(對美) 무역흑자를 3분의 1 가까이 줄이라고 압박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을 방문한 류허(劉鶴) 중국 중앙재경영도소조 판공실 주임에게 대미 무역흑자를 약 1000억달러(107조 원) 줄일 것을 요구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류 주임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경제책사로 통한다.

중국은 지난해 미국을 상대로 사상 최대인 3750억 달러(약 401조 원)의 흑자를 냈다. 따라서 무역흑자 규모를 지난해 대비 27%가량 줄이라는 뜻이다.

사진=AP연합뉴스

트럼프 행정부가 수입산 철강·알루미늄에 관세를 부과하더라도, 정작 중국이 받는 충격은 크지 않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이런 상황에서 노골적으로 ‘무역흑자 축소’를 압박하고 나선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도 중국의 대미 무역흑자 감축을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중국과 우리의 관계는 매우 좋다. 우리는 그들이 어떤 아이디어를 갖고 돌아올 것인지 고대하고 있다. 우리는 곧 행동해야 한다”라며 구체적인 조치를 압박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미국을 상대로 한 그들의 막대한 ‘무역적자’에서 ‘10억 달러’를 감축하는 한 해(年)를 만들기 위한 계획을 내놓으라는 요구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무역적자’(Trade Deficit)라고 적었지만, 맥락상 ‘무역흑자’(Trade Surplus)를 오기한 것으로 보인다.

감축 목표치도 당초 ‘1천억 달러’(100 Billion Dollar)를 적어야 했지만 ‘10억 달러’(One Billion Dollar)로 잘못 적은 것 같다고 WSJ은 전했다. WSJ은 “실제 1000억달러 감축을 요구해놓고 990억 달러를 봐주겠다는 뜻은 아닐 것”이라고 꼬집었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