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 1호 흥인지문 방화…40대 남성 진술 ‘오락가락’

- 경찰 구체적인 범행동기 조사 중

[헤럴드경제=정세희 기자] 보물 1호인 흥인지문(동대문) 방화 용의자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9일 오전 1시59분께 흥인지문에 불을 낸 장모(43)씨를 현장에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장 씨는 흥인지문 출입문을 넘어가 종이 상자를 쌓고 라이터로 불을 붙인 혐의를 받고 있다. 

9일 오전 1시 59분께 보물 제1호인 흥인지문(동대문)에서 방화 추정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약 4분에 완전히 꺼졌다. [제공=종로소방서]
화재가 난 흥인지문 내부의 모습. [제공=종로소방서]

경찰에 따르면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약 4분 만에 꺼졌다. 그러나 흥인지문 내부 담벼락 등이 그을리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경찰 조사 결 장 씨는 무직으로, 범행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경찰조사에서 “사회에 불만을 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진술이 오락가락하는 등 정신이 온전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관계자는 “현장 조사 등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범행동기를 확인할 예정”이라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