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 정봉주 “A씨 만난 건 맞다, 하지만 완벽한 소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봉주 전 의원은 7년전 호텔 방에서 자신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현직 여기자 A씨의 주장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정 전 의원은 “당시 A씨를 만난 건 맞다”면서도 “한 편의 완벽한 소설을 썼다”며 부인했다고 중앙일보가 8일 보도했다.

정 전 의원 측 관계자는 “(성추행 의혹에 대해) 확인하지도, 부인하지도 않겠다”며 “1~2일 안에 법적 조치 등을 포함한 공식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정 전 의원은 전날 오전 인터넷매체 프레시안을 통해 ‘여대생 성추행’ 의혹을 받았다.

A씨는 정 전 의원이 지난 2011년 기자 지망생인 자신을 호텔로 불러내 키스를 시도하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명예훼손 등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 전 의원 측은 1~2일 안에 법적 조치 등을 포함한 공식 입장을 정리해 발표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7년 전 A씨를 만난 건 맞다. 그러나 한 편의 완벽한 소설을 썼다”며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전했다.

정 전 의원은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면서 예정했던 서울시장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성추행 논란이 불거진 상황인 만큼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정 전 의원의 복당 심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