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의용 실장, 곧 트럼프 대통령 예방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한국시간으로 9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예방할 예정이라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북한의 비핵화 의지 및 북미대화 용의 등 방북 결과에 관해  설명하고 이를 토대로 미국이 북미대화에 나서달라고 설득할 것으로 보인다.

hong@heraldcorp.com

사진=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