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리드, 21년 만에 재결합하고 신보 발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솔리드는 90년대 중반 한국에 알앤비(R&B)를 소개한 그룹이라 할만하다. 그런 솔리드가 오는 3월 22일 새 앨범을 발표하고 21년 만에 그룹 활동을 재개한다.

정재윤, 이준, 김조한, 세 명의 뮤지션으로 구성된 솔리드는 1993년부터 1997년까지 4장의 정규 앨범을 발표해 ‘이 밤의 끝을 잡고’, ‘나만의 친구’, ‘넌 나의 처음이자 마지막이야’, ‘천생연분’ 등 수많은 히트곡과 함께 약 4백만 장의 앨범 판매고를 기록하였다.

특히 대중적으로 가장 성공을 거둔 두 번째 앨범은 백만 장 이상 판매되어 당시 한국 음악 시장에서 손에 꼽히는 밀리언 셀러 아티스트 중 하나로 기록되었다. 


하지만 솔리드는 최고의 인기를 뒤로하고 활동 중단을 선언해 수많은 팬들의 아쉬움을 샀다. 이들의 음악은 2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큰 사랑을 받고 있으며 솔리드 재결합을 바라는 팬들의 바람이 끊이지 않았다.

최근 솔리드가 국내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재결합에 대한 관심이 더욱 뜨거워졌고, 마침내 오는 3월 22일에 새 앨범 ‘Into the Light’를 발표하고 그룹 활동을 재개한다고 공식적으로 알렸다. 8일 저녁 8시, 솔리드의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앨범 티저 영상을 게재하고 발매 일정과 앨범 타이틀을 공개하였다. (영상 링크: https://youtu.be/tdI9t6ykteQ) 티저 영상은 1996년 콘서트 일정 마지막 날 공연이 끝나는 것을 아쉬워하며 이준이 전했던 당시 인사말을 담고 있는데, “마지막이에요. 그런데 솔리드의 마지막은 아닙니다”라는 이 말은 무대에 다시 오르는 멤버들의 현재 모습과 함께 지금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고 있다.

지난 앨범들과 마찬가지로 이번 앨범 또한 솔리드가 작곡과 편곡, 프로듀싱 등 음악 작업 전 과정을 직접 진행해 새롭게 발표될 이들의 음악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새 앨범 발매와 함께 세 멤버는 솔리드로서 활동을 재개하며 5월 중 단독 공연을 개최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