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십리광장에 ‘평화의 소녀상 기림비’ 생긴다

-성동구, 10일 기림비 제막식 개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오는 10일 행당동 왕십리광장에서 ‘평화의 소녀상 기림비’<조감도> 제막식을 연다고 9일 밝혔다.

기림비는 지난해 6월 조성한 ‘평화의 소녀상’ 옆에 세워진다. 평화의 소녀상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조형물이다. 구는 이곳을 학생ㆍ주민 등을 위한 일제강점기 역사문화 체험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는 성동 평화의 소녀상 기림비 건립위원회가 주관한다. 광희중학교 학생들의 오케스트라 공연, 성수고등학교 학생의 첼로 독주, 가수 이정석의 축하공연 등 순서로 펼쳐진다.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남긴 영상편지를 보는 시간도 마련된다.

구 관계자는 “학생 자원봉사자 등을 활용해 소녀상과 기림비가 깨끗하고 안전히 유지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정원오 구청장은 “아픈 역사를 반복하지 않으려면 우리 역사를 되새겨야 한다”며 “후세대의 밝은 미래를 위해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