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심칩 재발급받아 3200만원 빼돌린 휴대전화대리점 입건

[헤럴드경제(순천)=박대성 기자] 전남 순천경찰서는 손님이 맡긴 유심(USIM)칩을 재발급받은 뒤 자신의 휴대폰에 장착해 소액결제 방식으로 총 3200만원을 가로챈 휴대전화대리점 직원 A(25) 씨와 대리점주 B 씨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약 1개월간 자신이 근무하는 순천의 한 이동통신 대리점에서 고객들이 맡긴 태블릿PC 등의 유심칩을 재발급받아 자신의 휴대폰에 장착하고 총 76회에 걸쳐 상품권을 소액결제로 구입한 뒤 현금화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모바일폰을 능수능란하게 구사하는 A 씨는 태블릿PC나 휴대전화 등에 가입한 고객 47명의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알아내 범행에 이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피해자들은 건당 10만~30만원 씩의 소액이 결제돼 자신도 모르게 사기 피해를 입어 이동통신총판대리점에 배신감을 토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국의 이동전화대리점에서 이같은 비슷한 유형의 고객 기망 사례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순천경찰서 사이버팀 관계자는 “태블릿PC 등의 사용시 아무런 이유 없이 갑자기 기기가 작동되지 않을 때는 즉시 해당 이통사 A/S에 문의하는 것이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