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LG하우시스 신임 대표에 민경집 부사장 “제조혁신 역량 집중”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LG하우시스가 9일 서울 여의도 국제금융센터에서 제9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신임 사내이사(대표이사)로 민경집 (60·사진) 부사장을 선임했다. 

민 신임 대표는 지난 1989년 LG화학 기술연구원에 입사한 이래 연구개발, 기획, 전략 등의 업무를 거쳤다. 2009년 LG하우시스 회사 출범 당시 연구소장을 맡아 건축자재 및 자동차소재부품 분야에서 시장을 선도할 원천기술 개발을 주도했다.

특히, 옥수수 원료의 식물성수지(PLA)를 적용한 바닥재·벽지 세계 최초 개발, 로이유리와 PF단열재 등 에너지세이빙 분야 신사업 육성, 자동차원단 및 경량화부품 등 자동차소재부품 사업 경쟁력 강화 등을 주도했다.

민 대표는 프리미엄 건축자재 중심의 사업구조 전환, 자동차소재부품의 성과 가속, 해외매출 확대 등에 나설 것으로 기대된다.

또 LG하우시스는 주총에서 기타비상무이사로 ㈜LG 하현회 부회장을 재선임했다. 사외이사에 김진곤 포항공대 화학공학과 교수, 배종태 KAIST 경영대학 교수를 재선임하고 이봉환 서울대 공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신규 선임했다.

이와 함께 2017년 재무제표 내역을 승인받고 보통주 1800원, 우선주 1850원의 배당을 확정했다.

LG하우시스 CFO 성기섭 부사장은 인삿말에서 “올해 주택시장의 에너지절감 트렌드 및 법규 강화, 자동차 연비 향상에 따른 경량화부품 적용 확대 등의 기회가 있다. 생산부터 영업, 개발까지 전 조직이 ‘제조혁신’에 역량을 집중해 경쟁구도를 근본적으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