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아버지한테 함부로 대한다고…휴가군인 술집서 난동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광주 광산경찰서는 출동한 경찰관에게 폭력을 행사한 혐의(공무집행방해·업무방해)로 육군 모 부대 소속 A(23) 상병을 검거했다고 9일 밝혔다.

A 상병은 지난 8일 오후 9시께 광주 광산구 도산동 한 술집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의 멱살을 잡아 제복 마크가 찢어지도록 수차례 흔든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파병부대 소속으로 휴가 중인 A 상병은 가족과 함께 술집에 들렀다가, 음식값을 계산하던 자신의 아버지를 술집 주인이 함부로 대했다며 소리를 치며 난동을 벌여 경찰이 출동했다.

경찰은 A 상병을 현행범으로 체포해 육군 헌병대에 인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