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홍준표 ‘명예훼손·모욕’ 혐의 추가 피소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류여해 전 최고위원에 또 고소됐다. 지난 1월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된 데 이어 두 번째다.

류 전 최고위원의 법률 대리인인 정준길 변호사는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홍 대표에 대한 고소장을 지난 2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제출했다”고 8일 밝혔다.

류 전 최고위원 측은 지난해 6월 홍 대표가 ‘주막집 주모’, ‘사이코패스 같은 사람’ 등의 표현으로 류 전 최고위원을 지칭하고,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류 전 최고위원이 손을 먼저 잡았다’고 말해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류 전 최고위원은 홍 대표가 최고위원 회의에 류 전 최고위원이 참석할 수 없도록 방해했다며 지난 1월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검찰은 사건을 영등포경찰서로 보내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이와 별도로 류 전 최고위원은 홍 대표를 상대로 1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