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배현진은 노터리어스한 인물…洪 참모들 수준 그것밖에 안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자유한국당의 배현진 MBC 전 아나운서의 영입에 대해 쓴소리를 날려 시선을 끌었다.

9일 CBS 라디오‘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정두언 의원은 배현진 전 앵커에 대해 “그냥 셀럽. 유명인사일 뿐”이라며 “페이머스(famous·유명한)가 아니라 좀 노터리어스(notorious·악명 높은) 한 인물”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이어 정 전 의원은 “도대체 하는 일마다 왜 이렇게 일을 하는지 이해를 할 수가 없다. 그 사람들 수준이 다 그렇다. 대표 주변의 참모들이 수준이 그것밖에 안 되는 거다”라며 홍준표 대표를 비난했다.

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대표한테 별 기대할 게 없고, 그분한테는. 그러면 그분 참모들이라도 잘해야 되는데 참모들 수준이 이것밖에 안 된다. 유명하면 뽑아줄 것이라고 단순하게 생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청와대 여야 회동 당시 홍준표 대표가 임종석 실장에게 날린 ‘안희정 미투 기획설’에 대해서도 “수준이 그것밖에 안 된다. 도대체가, 저래가지고 뭘 하겠다고….”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그 양반(홍준표 대표)의 책임이 막중하다. 제1야당으로서 여당을 견제해야 될 입장에 있는데 그렇게 똥볼만 차고 있으니까 얼마나 안타깝나”며 속내를 드러냈다.

한편 정 전 의원은 14일 검찰 소환 조사를 앞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 “지금 MB(이명박 전 대통령) 사건은 ‘검찰과 MB의 대결’이 아니라 ‘MB와 구속된 MB 측근 간의 대결’이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왜냐하면 지금 구속된 MB 측근들이 다 뒤집어쓰게 생겼다. 이 사람들이 자기네가 빠져나오기 위해서 증거를 막대는 것이다. MB가 ‘나는 모르는 일이다’라고 한다는 것은 결국 밑에 사람한테 다 치우겠다는 것이고, 책임을 떠넘기는 것이다”고 꼬집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