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무소속’으로 당적 바꿔…“출마의사 드러낸 것”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성추행 의혹을 산 정봉주 전 의원이 서울시장 예비후보 당적을 더불어민주당에서 무소속으로 변경했다. 전문가들은 서울시장 출마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분석한다.

8일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정 전 의원 측은 이날 오후 서울시선관위를 방문해 더불어민주당으로 등록한 당적을 무소속으로 변경했다.

정 전 의원은 당초 민주당에 복당 신청을 했지만, 성추행 의혹에 부담감을 느낀 민주당에서 아직까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민주당 관계자는 “민감한 사항인 만큼 민주당 서울시장 경선에 참가하는 게 적절치 않다고 생가한다”고 말했다. 

정봉주 전 국회의원 (사진=연합뉴스)

박창환 장안대 교수는 “선거의 승산을 따지지 않더라도 지금 선거 출마를 포기하면 성추행 의혹을 인정하는 모습이 되기 때문에 무소속으로라도 출마를 강행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