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외식물가 잡는다…“가격 담합 등 시장 교란 엄정대응”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정부가 최근 불안조짐을 보이고 있는 외식물가 잡기에 적극 나선다. 최저임금 인상 영향은 미미하지만 2015년 이후 전체 물가를 상회하는 2%대로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어 대응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정부는 김밥ㆍ치킨 등 외식 프랜차이즈의 가격인상 요인 분석에 나설 방침이다.

정부는 9일 서울 세종로청사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제3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개최했다. 고 차관은 “2월 소비자물가는 지난달에 비해 한파에 따른 채소류 가격 상승, 설 연휴 여행비 상승 등으로 오름폭이 확대됐다”며 “하지만 축산물 가격이 안정적이고 국제유가 하락으로 석유류 상승세가 둔화되면서 5개월 연속 1%대 안정세가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고형권(왼쪽 두번째) 기획재정부 차관이 9일 서울시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 차관은 그러면서 “물가 불안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외식의 경우 전월 수준의 상승세를 유지했지만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아울러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이 본격화되고 있어 가격 인상 부담이 완화되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정부는 3월 이후 소비자 물가는 안정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달 물가 상승을 이끌었던 농산물의 경우 기상여건 호전과 재배면적ㆍ출하량 증가 등으로 안정세를 이어갈 것이며, 석유류 가격도 최근 국제유가 흐름 등을 감안할 때 보합세를 이어갈 것 이라는 게 정부의 분석이다.

정부는 생활물가 인상 조짐이 우려되면서 생활 밀접분야에 대한 범부처 차원의 물가관리 노력을 이어갈 방침이다. 우선 담합 등 시장질서 교란행위를 엄단하는 동시에, 소비자 단체와 연계해 심층 원가분석을 실시하고, 특별물가조사를 연중 실시할 예정이다. 무 등 일시적 가격 강세를 보이는 품목에 대해서는 비축물량 방출 등을 통해 수급안정 조치를 취하는 한편, 공공요금도 자구노력을 통해 인상요인을 최대한 흡수할 계획이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