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트럼프 대통령 예방… 방북 결과 설명할 듯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방북 결과 설명을 위해 방미 길에 떠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한국 시각으로 9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예방중이다. 정 실장은 ‘북한이 미국에 전할 별도의 메시지’를 언급 한 바 있어,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9일 오전 청와대 관계자는 “정의용 실장과, 서훈 원장이 백악관을 방문했고 곧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한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한국 시각으로 지난 8일 오전 방미 길에 올랐으며, 방미 첫날 안보·정보 기관 수장과 면담을 가질 예정이었다.

이후 일정을 추가 조율해 트럼프 대통령과의 접견 일정도 잡을 예정이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정 실장의 접견 일정이 예상외로 빠르게 잡힌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 북한에 대한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특히 관심이 쏠리는 부분은 북한이 미국에 보낸 별도의 메시지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이다. 해당 메시지가 무엇이 될 것이냐에 대해선 미국인 석방, 영변 원자로 폐기, 대륙간탄도탄미사일(ICBM) 개발 중단 및 폐기 등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정 실장은 최근 방북 결과 보고 브리핑에서 ‘미국에 전할 북한의 별도 메시지가 있다’고 언급 한 바 있어 모종의 대미 카드가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정 실장 일행은 오는 11일 오후 한국으로 귀국해 방미 결과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