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트럼프, 5월 김정은 만나길 희망”…김정은 친서에 파격 화답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측 대표단을 통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월까지 김정은을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9일 오전 9시 워싱턴 백악관 브리핑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친서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달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5월까지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9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의 면담결과 공동브리핑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또한 정 실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한미 연합 군사 훈련이 예년 수준에서 이어간다면 계속 되는 것에 대해서도 이해를 한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다만 남북관계가 호전되면 그에 상응한 군사 훈련으로 변경되기를 희망한다는 뜻도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