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반도체 주도 동행복권 컨소시엄, 차기 복권수탁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차기 복권수탁 사업자 선정과 관련해 제주반도체가 주도하는 동행복권 컨소시엄이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와 조달청은 동행복권 컨소시엄과 기술협상을 실시해 이달 중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기재부는 9일 차기 복권수탁사업자 선정과 관련해 입찰에 참여한 3개 컨소시엄의 제안서를 평가한 결과, 동행복권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동행복권 컨소시엄은 제주반도체가 43.7%의 지분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한국전자금융(21.5%), 에스넷시스템(12.0%) 케이뱅크(1.0%) 등이 참여하고 있다.

기재부는 민간전문가들로 구성된 제안서 평가위원회가 7~8일 이틀간 기술부문 평가를 실시했으며, 이에 따라 산출된 기술평가 점수에 각 컨소시엄의 가격을 평점한 가격평가 점수를 합산하여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동행복권 컨소시엄은 기술점수 76.0751점, 가격점수 15.0점 등 총점 91.0751점을 얻었다. 이에 비해 인터파크가 주도하는 인터파크 컨소시엄은 총점 90.5663점(기술점수 77.6353점, 가격점수 12.931점)을, 동양이 주도하는 나눔로또 컨소시엄은 총점 89.6716점(기술점수 77.4267점, 가격점수 12.2449점)을 각각 얻었다.

복권위원회와 조달청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동행복권 컨소시엄과 기술협상을 실시한 뒤 3월중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차기 복권수탁사업자는 오는 12월 2일부터 향후 5년간 복권사업을 수탁하여 운영ㆍ관리하게 된다.

복권위원회는 차기 복권사업이 원활히 개시될수 있도록 기술협상 및 복권시스템 구축 준비 등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