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공방으로 흐르는 정봉주 전 의원

- 기사 반박 자료 배포에 재반박 진술 나와
- 서울시장 출마 여부는 15일 복당 심사 이후로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이 진실공방으로 흐르고 있다. 정 전 의원이 의혹 보도를 반박하는 자료를 내자 이를 재반박하는 보도가 나오면서 양측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한 매체는 지난 7일 2011년 12월 23일 호텔 카페 룸에서 정 전 의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A 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이로 인해 더불어민주당에 복당신청서를 내고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하던 정 전 의원은 당일 잡혔던 출마 기자회견을 취소한 바 있다.

정 전 의원은 9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저는 12월 23일 해당 호텔 룸에 간 사실이 없고, 호텔 룸에서 A 씨를 만난 사실이 없다”며 “따라서 A 씨를 성추행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한 정봉주 전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 공원에서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이 예정됐으나 기자회견이 돌연 연기됐다.[사진=연합뉴스]

그는 “저는 그날 A 씨만이 아니라 어떤 사람과도 해당 호텔 룸에서 만난 일이 없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또 12월 22일 대법원 확정판결을 받은 이후부터 23일까지 자신의 행적에 대해 “어머니가 쓰러져 을지병원으로 이동해 어머니를 만났다”, “‘나는 꼼수다’ 멤버들과 고깃집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 등 시간대별로 소개하며 “A 씨를 만날 시간 자체가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 전 의원은 “기사에 보면 A 씨는 제가 시민들에게 큰절을 하는 사진을 보고는 제가 이중적인 사람인지 (대중들이) 모를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주장했다”며 “하지만 제가 큰절을 한 것은 12월 22일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된 때로, 시간상으로도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정 전 의원은 해명이 늦어진 이유에 대해 “저는 BBK 사건의 진실을 폭로했다는 이유로 피선거권이 10년간 박탈됐다. 드디어 이명박의 범죄행위가 만천하에 드러나 다시 활동할 기회가 주어졌다”며 “이명박 정권의 정치적 음모에 시달린 저로서 이번 보도는 엄청난 충격이었다. 헤어나오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저는 ‘미투’(#Me Too) 운동을 전적으로 지지한다. 이번 기사가 사실이 아니라는 이유로 미투 운동에 부정적 영향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이 사건으로 상처를 받은 국민과 지지자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 마음을 다잡고 신중히 처신하겠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이 반박 자료를 배포하자 성추행 의혹을 보도했던 매체는 곧이어 피해자로 알려진 이의 주변 지인들의 진술을 추가로 전했다.

이 매체는 이날 보도에서 “지난 2011년 정 전 의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 A 씨의 ‘미투 폭로’를 보도한 이후, A 씨의 진술의 진실성을 뒷받침하는 주변인들의 증언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큰 모멸감을 느낀 A 씨는 자신의 피해 사실을 가까운 지인들에게 조용히 털어놓으며 하소연했다”며 “7년이 지난 뒤 A 씨의 기억에 의존한 1차 보도 내용보다 구체적이고 충격적인 사실들이 담겨 있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이 성추행이 발생한 날짜가 다르다고 반박한 것에 대해 “성추행 사건이 벌어진 날짜가 ‘크리스마스 이브’, ‘감옥행 2일 앞둔 날’로 기술된 점은 첫 보도에서 진술한 날짜(12월 23일)와 하루 차이가 난다”며 “이에 대해 A 씨는 ‘정 전 의원의 수감일을 잘못 기억했기 때문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즉, K 씨(A 씨의 남자친구)에게 보낸 메일을 작성할 당시, 정 전 의원의 수감일을 12월 25일(실제 수감일은 26일)로 착각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재반박했다.

이 매체는 “K 씨와 김 씨, 정 씨를 포함한 A 씨의 지인들이 향후 법정 다툼으로 번지더라도 적극 응해 사실을 증언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놓고 양측이 진실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정 전 의원은 15일 민주당 서울시당의 복당심사위원회 결정 이후에 서울시장 출마 여부 등 거취를 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