촉각기술 자동차에 적용…사고위험 확 줄인다

- ETRI, BMW와 지능형 운전자 보조기술 개발
- 자동차 내부 운전자용 조작 장치에 촉각 입출력 느낌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자동차 운전 시 터치스크린을 보지 않고도 손 끝의 촉각으로 직관적으로 조작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 기술이 개발된다.

이를 통해 운전 중 기기 조작시 발생할 수 있는 부주의에 의한 사고위험을 방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9일 BMW코리아 R&D 센터와 차세대 자동차용 주요기술 개발을 협력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상호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사용자 체험형 운전자 보조기술 ▷자동차용 통신기술 ▷전력기술 ▷신소재 기술 등 자동차 관련 기술 전반에 관해 협력해 나간다. 

ETRI 최미정 연구원이 투명하고 유연한 시ㆍ촉각 인터페이스의 터치 감지 성능을 시험하고 있다.[제공=ETRI]

이와 관련 양 기관은 ‘촉각 입출력을 포함하는 운전자용 인터페이스의 공동개발’을 작년 10월부터 시작했다.

이 기술은 최근 전자기기화되고 있는 자동차 내부의 운전자용 조작 장치에 촉각 입출력 느낌을 제공함으로써, 주행 시 운전자 주의를 분산시키지 않고 안전하며 만족감 높은 환경을 제공한다.

자동차용 터치스크린은 시각적으로 만족스런 정보를 제공하는데 반해 조작을 위해서는 터치스크린을 쳐다봐야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운전과 조작을 병행하는 경우 주의분산에 의한 사고 유발 가능성이 있다.

이에 ETRI와 BMW는 운전자의 시각적 확인 없이도 촉각적으로 차량내 조작 장치를 인식하고, 촉각적 느낌을 활용해 조작장치 운용을 가능케 하는 운전자용 인터페이스 기술을 공동 개발 중이다.

전기신호를 주면 물리적 형상이 변하는 지능 소재 기술을 접목한 촉각 상호작용 연구를 통해 자동차 내부 전자기기화로 운전 중 기기 조작 시 발생할 수 있는 운전자 주행 안전 문제를 해결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연구진을 설명했다.

한동원 ETRI SW콘텐츠연구소장은 “BMW와 다방면으로 협력을 강화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진 ETRI의 ICT를 자동차 전장과 관련된 전 분야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며 “뿐만 아니라 국가 연구기관으로서 4차 산업혁명시대의 ICT 주도권을 확보하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