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펜싱협회장 선출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대한펜싱협회는 9일 진행된 제33대 협회장 선거에서 신임 협회장으로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당선됐다고 밝혔다.

대한펜싱협회는 전임 협회장 사임에 따라 2월 말부터 협회장 선출을 위한 선거 일정을 진행해 왔다. 2월 27일까지 후보 등록을 받은 후, 선거인단을 꾸려 전국남녀종별펜싱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전남 해남의 우슬체육관에서 9일 투표를 통해 신임 협회장을 선출했다. 최신원 신임 협회장은 이번 선거에 단독 출마해 제33대 대한펜싱협회장에 당선됐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제공=SK네트웍스]

최신원 SK네트웍스 대표이사 회장은 수원상공회의소 회장, 경기도상공회의소연합회 회장 등을 맡아 지역경제 및 한국경제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 총대표를 비롯해 한∙브라질협회(KOBRAS) 회장, 세계공동모금회 리더십위원회 위원,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태평양포럼 이사회 이사 등 다양한 대외 활동도 펼치고 있다.

최 신임 협회장은 SK그룹이 후원하는 펜싱 등 스포츠 종목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꾸준히 격려와 지원 활동을 해 왔지만 공식적인 경기단체 수장을 맡는 것은 처음이다.

최신원 협회장은 “협회장으로 선출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하며, 지지해 준 펜싱인들의 염원과 성원을 잘 헤아려 대한민국 펜싱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중장기 펜싱 발전계획을 수립해 유망주 발굴과 생활체육으로의 저변확대를 통해 펜싱이 사랑받는 스포츠가 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고, 투명하고 선진화된 모범적인 체육단체가 될 수 있도록 협회와 펜싱인의 소통문화를 활성화하는데 일조하겠다”고 다짐했다.

대한펜싱협회는 신임 협회장 선출에 따라 이른 시일 안에 취임식을 갖고 새로운 협회장을 중심으로 올해 주요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당장 3월 말에 열리는 ‘SK텔레콤국제그랑프리펜싱선수권대회’를 성공리에 개최하는 것은 물론, 6월에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시아펜싱선수권대회와 7월 중국 우시에서 열리는 세계펜싱선수권대회에서 국가대표팀의 경기력을 끌어올려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대비할 계획이다.

jin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