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남북 관계, 얼음장 같은 시대 사라져 간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초청한 것에 대해 “얼음장 같은 시대가 사라져 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추 대표는 9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의 대북특사단 파견으로 한반도 평화의 물꼬가 트면서 미국에서도 낭보를 가지고 올 것으로 보인다”며 “한반도 평화를 전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여야가 모두 일치된 모습으로 평화의 기틀을 다잡아야”한다고 말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남북관계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 파견으로 물꼬가 트이면서 그 기조를 이어서 대미특사단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낭보를 갖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이어 “북미 대화 통한 문제해결 가능성이 그 어느때보다 높다고 판단한다”며 “보수 야당은 비판만 할 게 아니라 함께 힘을 보태고 지혜를 모아 한반도 평화가 한 걸음씩 나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수사외압 의혹을 산 자유한국당 권성동·염동열 의원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에 대해서는 “뒤늦은 압수수색으로 결정적 증거를 얻을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며 “철저하고 단호한 수사로 사법당위를 세워야 한다.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말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