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인트 박해진, 中웨이보와 60분 생방송…580만 팔로워 팬미팅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류스타 박해진이 영화 ‘치즈인더트랩’ 개봉에 앞서 중국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웨이보와 생방송에 나선다.

박해진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는 9일 웨이보와 오는 14일 오후 7시부터 약 1시간 동안 첫 생방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웨이보가 한국스타와 생방송을 하는 것은 이례적인 것으로 한류스타 넘버원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박해진의 인기를 가늠할 수 있는 지표이기도 하다.

영화 ‘치즈인더트랩’ 개봉에 앞서 오는 14일 중국 최대 SNS 웨이보와 1시간 생방송에 나서는 박해진. [사진=OSEN]

웨이보 580만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는 박해진은 오는 14일 영화 ‘치즈인더트랩’의 개봉일에 맞춰 중국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영화 ‘치즈인더트랩’ 개봉을 앞두고 박해진의 소식을 궁금해 하는 글로벌 팬들을 위한 실시간 생방송으로 14일 박해진의 공식 영화 홍보 일정을 팔로우 공개한다. 또한 영화 개봉에 맞춰 기획된 다양한 홍보행사가 박해진 웨이보 계정을 통해 방송된다.

실제 박해진이 영화 ‘치즈인더트랩’ 캐스팅 소식이 알려진 후 중국, 대만, 홍콩, 인도네시아, 스페인 등의 해외 매체에서는 비중 있는 뉴스로 보도되면서 영화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다. 이번 웨이보 생방송이 어떤 반향을 일으킬지 더욱 주목되는 이유다.

개봉 전부터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끌어내고 있는 ‘치즈인더트랩’은 조회 수 11억 뷰의 메가 히트 원작 웹툰을 스크린에 옮긴 작품이다.

모든 게 완벽하지만, 베일에 싸인 유정 선배(박해진)와 평범하지만 매력 넘치는 여대생 홍설(오연서)의 두근두근 아슬아슬 로맨스릴러를 담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