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도 손 내밀었다…한미연합훈련 축소 가능성↑

-방미 대북특사단,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 후 5월 북미정상회담 발표
-군 “한미연합훈련 일정, 규모 평창패럴림픽 이후에 발표”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만나 4월 남북정상회담을 합의한 데 이어 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까지 성공적으로 주선하면서 4월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의 축소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하고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와 북미대화 의지를 담은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5월 안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겠다고 화답했다.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마저 거의 확정적인 상황이다. 미국 현직 대통령이 북한 최고 수뇌부와 만나는 건 사상 최초다.

결국 지난해 6월 한미정상회담, 올해 4월 남북정상회담, 5월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한미-남북-북미간 삼각 트라이앵글 정상회담이 이뤄지게 된 것이다.

한미연합훈련 장면 [사진제공=국방부]

이에 따라 4월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이 축소될 거라는 예상이 높아지고 있다.

이미 김정은 위원장은 대북특사단을 만나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4월 예년 수준으로 진행하는 것을 이해한다”며 “한반도 정세가 안정기로 진입하면 한미훈련이 조절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한미연합훈련 실시 여부에는 이론의 여지가 없지만, 규모나 수위는 조정될 여지가 엿보이는 상황이다.

국방부는 이에 대해 즉답을 피하고 있지만, 조정의 여지가 없지 않아 보인다.

군 관계자는 “한미연합훈련에 대해서는 평창패럴림픽 이후에 발표한다는 기존의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한미가 논의해서 그때 일정이나 규모에 대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북미정상회담이 확정적인 상황에서 한미연합훈련은 북한을 가급적 자극하지 않는 수준으로 실시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지난 8일 스콧 스위프트 미국 태평양함대사령관을 만나 “4월 한미연합훈련에는 미군의 전략자산이 오지 않아도 된다”고 말한 것 역시 국방당국은 ‘농담’이었다고 해명했지만, 이러한 기류를 반영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